이별의 끝 잡담




이별의 끝이 또 한번 찾아왔는데, 내가 놓지 못했다
놓을 수가 없다.
아직도 나는 많이 사랑해서, 바닥까지 가지않는 한 절대 놓지않겠다고 다짐한지라,
이렇게 허무하게 끝낼수가 없다.
나 자신이 비참하다.
더 많이 사랑하는 쪽이 죄인이다.

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